[국세청 인사] 김재철 대변인‧김오영 부동산납세과장, 부이사관 승진

편집국 | news@joseplus.com | 입력 2019-11-09 11:42:1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국세청은 ’19.11.11.로 김재철 국세청 대변인과 김오영 국세청 부동산납세과장을 부이사관으로 승진시키는 간부급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19년 부이사관 승진인사를 마무리함으로써 하반기 주요 현안업무를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인사는 조직 내 다양한 가치와 이해를 균형있게 반영할 수 있는 미래 국세청 고위공무원 인력풀을 구성하고자, 임용구분별로 승진자를 고르게 발탁한 것으로, 본연의 업무를 내실 있게 수행하면서 국민이 공감하고 신뢰하는 국세행정 수행에 앞장서 온 인력의 업무성과와 역량을 인사 운영에 적극 반영했다.

 

승진자 주요 성과로는 김재철 국세청 대변인은 ’868급으로 공직에 입문한 이후 서울청 운영지원과장, 국세청 납세자보호담당관 등 주요 직위에 재직하면서 조직 구성원이 공감하는 인사관리 및 고충 해소, 능력과 성과중심의 공정한 승진인사를 실시했다. 또 세무조사 권한남용 방지 방안을 도입하여 납세자 권익보호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확충했다. 특히 언론기관 등과의 소통을 강화하여 정책적 이해관계자와의 발전적 관계 형성에 크게 기여했다.

 

김오영 국세청 부동산납세과장은 ’98년 행시 42회로 공직에 입문하여 국세청 국세통계담당관, 법무과장 등 주요 직위에 재직하면서 과학적 접근으로 심도 있는 정책통계를 생산하고 의견수렴을 통해 수여자 중심 통계를 제공했다. 또한 소송대응체계 개선과 대리인 평가 등을 통해 패소율을 축소하고, 변호사 채용절차를 다각화하여 우수 전문인력을 확충에 기여했다. 특히 부동산 거래 과열지역의 불공정 탈세행위에 신속하게 대처하여 부동산 시장 안정에 기여했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편집국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