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클라우드 기반 실시간 AI 보험금지급 시스템 도입

머신러닝·강화학습 통해 시스템이 스스로 보험금 지급 여부 결정
보험금 청구 건의 약 50% 처리 5년간 100억원 이상 비용 절감 예상
김희정 기자 | kunjuk@naver.com | 입력 2020-01-15 12:22:0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한화생명(대표이사 여승주 사장)이 업계 최초로 보험금지급 여부를 클라우드에서 AI가 실시간으로 심사하는 클레임 AI 자동심사 시스템을 도입했다.

 

AI를 활용한 방식은 머신러닝과 알파고의 핵심기술로 알려진 강화학습을 통해 시스템이 스스로 보험금 지급결정과 관련된 룰을 만들고 지급, 불가, 조사 등의 의사결정을 내린다.

 

한화생명은 3년간 1100만건의 보험금 청구 데이터를 활용해 총 35000번의 학습 과정을 통해 처리결과의 정합성을 확인하여 이와 같은 시스템을 개발했다.

 

기존에는 사람이 보험금지급에 영향을 미치는 룰을 정하고 이를 수정 및 제어하는 방식을 사용했다. 이는 발생 가능한 수 많은 경우를 고려하기 힘들고 대내외 환경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힘든 단점이 있었다.

 

한화생명은 이번 시스템을 통해 최대 약 50%까지 AI 자동심사를 수행하는 것이 목표다. 현재 자동심사율은 약 25%AI 자동심사를 통하면 2배가량 높아진다. 고객 입장에서는 보험금 청구 후 수령까지 기일이 단축된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AI 자동심사를 활용하면 저위험 심사 건은 시스템이 처리함으로써 심사의 효율성의 높일 수 있다. 특히 실손 등 소액보험금 청구 건 심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화생명은 향후 5년간 100억원 이상의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화생명의 AI 보험금지급 시스템의 또 다른 특징은 실시간 클라우드 운영 모델을 보험사 최초로 도입했다는 점이다.

 

기존 금융사들은 내부의 전산센터를 구축하여 데이터를 보관, 관리해오고 있었다. 그러나 데이터의 양이 방대해지고 기술 변화에 따른 새로운 서비스 개발이 많아지면서 유연성과 확장성을 갖춘 클라우드 센터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한화생명은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클라우드를 자사 전산센터와 통합 운영하는 하이브리드 방식 설계를 추진했다. 이 같은 방식은 서비스의 안정성, 고객 정보보호, 비용 효율화 등 다양한 장점이 있다.

 

이번 시스템은 한화생명이 2019년부터 추진 중인 보험코어 시스템(차세대 시스템) 구축의 하나로 보험 본연의 영역(상품개발, 고객서비스, 보험금지급 등)의 전산 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하는 것 중 우선 과제로 개발됐다. 한화생명의 보험코어시스템구축은 2022년 상반기 완료 예정이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희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