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희석식소주·맥주 ‘대형매장용’ 용도구분 표시의무 폐지

‘주류 규제 개선방안’ 본격 시행…맥주· 탁주 납세증명표지 표시사항 간소화
주류 규제 개선안 중 「고시・훈령」 관련 사항 발 빠르게 개정…7,1 시행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20-07-01 12:00:5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국세청은 1일, 기획재정부와 공동으로 마련한 ‘주류 규제 개선방안’(5.19. 발표)의 효과가 빠른 시일 내 나타나도록 관련 ‘고시・훈령’을 개정하여 7월 1일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국세청 「고시・훈령」의 주요 개정 내용은 다음과 같다.
➊주류 제조시설을 이용하여 음료, 빵 등 주류 이외 제품 생산 허용
☞ 주류 제조장 시설기준 완화 및 타 식품 생산에 주류 제조시설 공동사용 허용
➋신속한 주류레시피 등록으로 신제품 출시 소요기간 단축
☞ 순차적으로 진행하던 주류 제조방법 승인 및 주질감정 절차를 동시에 진행
➌희석식소주와 맥주의 ‘대형매장용’ 용도구분 표시의무 폐지
☞ ‘대형매장용’ 용도구분 표시를 폐지하고 ‘가정용’으로 통합
➍맥주와 탁주의 납세증명표지 표시사항 간소화
☞ 납세증명표지 표시사항 중 ‘상표명’과 ‘규격’은 ‘주류제조자명’으로 대체 허용
➎ 전통주 활성화 지원을 위한 홍보관 시음행사 허용 등
☞ 전통주 홍보관의 시음행사 허용 및 일정규모 미만 전통주 납세증명표지 첩부 면제
➏통신판매가 허용되는 ‘음식점의 주류 배달’ 허용 기준 명확화
☞ 총 주문금액의 50% 이하인 주류는 음식과 함께 통신판매 허용
국세청은 「주류 규제 개선방안」 중 법령 개정이 필요한 ➊주류 OEM 허용, ➋주류 첨가재료 확대, ➌전통주 양조장 지원 방안 등은 기획재정부와 긴밀히 협업하여 금년말 개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국세청은 앞으로 변화된 환경을 반영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주류 관련 규제를 지속적으로 개선할 계힉이다.


특히, 신제품・신기술 개발을 가로막는 불합리한 규제는 선제적으로 발굴・개혁하여 주류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적극 지원키로 했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